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8회 2023년 상반기 ...
‘제37회 2022년 하반기 ...
제37회 「2022년 하반기 ...
 
HOME > 해외시장정보 > 최신뉴스
[2024] [한국] 한화오션,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기본승인 획득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4.06.10 조회수 199
파일첨부

[한국] 한화오션,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기본승인 획득


차세대 친환경 선박인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상용화에 성큼 다가가…

탈탄소화 및 탄소포집 기술 발달로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수요 증가



20240607105957_0imgFile.jpg

5일 그리스 현지에서 (왼쪽부터) ABS 김세민 한국영업실장, 밥콕社 마이클 스콧(Michael Scott) 영업담당, 한화오션 황종규 제품원가혁신팀장, 에코로그社 파노스 델리지아니스(Panos Deligiannis) 해운담당, ABS 에제키엘 지크 데이비스(Ezekiel ‘Zeke’ Davis) 유럽영업사장, 한화오션 임종기 상선제품개발팀장 등 4社 관계자들이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기본 승인 인증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화오션]


한화오션이 차세대 친환경 선박인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의 상용화에 성큼 다가섰다.


한화오션(대표이사 권혁웅 부회장)은 그리스에서 열리고 있는 ‘포시도니아 2024’에서 4만㎥급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이하 LCO2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AIP, Approval In Principle)을 ABS(American Bureau of Shipping)로부터 획득했다. 미국 선급인 ABS는 세계 4대 선급 중 하나다.


지난 해부터 한화오션은 ABS를 비롯해 그리스의 에코로그(Ecolog), 스코틀랜드의 밥콕LGE와 함께 4만㎥급 대형 LCO2운반선 개발을 위한 4자간 업무 협약(JIP: Joint Industry Project)을 맺고, LCO2운반선의 기본성능 및 구조 안전성, 화물운영시스템(CHS, Cargo Handling System)의 개념설계 검증 등 광범위한 연구를 진행해 왔다.


특히 액화 이산화탄소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화물운영시스템은 LCO2운반선 대형화의 핵심으로 꼽힌다. 만약 화물창의 압력 조절에 실패하면 액화 이산화탄소는 드라이아이스를 형성해 선박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4자간 협력을 주도해 온 한화오션은 선박의 추진 성능에 관한 종합적 검토와 LCO2운반선의 핵심인 화물창 등 선박의 상세 설계에 관한 업무를 총괄했다. 에코로그는 탄소 포집 및 활용∙저장 분야에 특화된 업체로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관련 글로벌 업계의 요구 사항과 선박 운항 노하우를 제공했다. 밥콕LGE는 화물운영시스템 개발 전문 업체로 재액화장치를 포함한 화물운영시스템 관련 설계 개발 업무를 도왔다. 미국 ABS 선급은 이번 협업에서 전체적인 설계 사양에 관한 규정을 살피고 승인하는 역할을 맡았다.


최근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처리하는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 Storage) 기술이 각광받으면서 이산화탄소를 저장시설로 옮기기 위한 운반선의 개발도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70 글로벌 탄소중립 시나리오’에서 CCUS의 기여도를 총 이산화탄소 감축량의 15% 수준으로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산화탄소를 저장시설까지 운반하는 LCO2운반선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20240607110003_0imgFile.jpg

한화오션이 개발하고 기본 승인을 획득한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조감도. [사진제공 = 한화오션]


현재 유럽을 중심으로 7천500 ~ 2만㎥ 규모의 소형 LCO2 운반선 시장이 형성되어 있으나, 향후 아시아, 호주, 미주 등 장거리 운송이 필요한 시장에서 4만㎥ 규모의 대형 LCO2운반선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이번에 ABS의 기본승인을 받은 선박은 액화 이산화탄소의 대량 운송이 가능한 신개념 운반선으로 운항 경제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며, “향후 7만㎥ 이상의 초대형 LCO2운반선의 개발에도 지속적으로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독일] 볼커 비싱 교통부 장관, ‘CO2 Tourism’ 조장하는 현행 합성연료 규정 개선 촉구
다음글 [한국] 현대엘리베이터, 온실가스 배출량 전년 대비 51% 감축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