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8회 2023년 상반기 ...
‘제37회 2022년 하반기 ...
제37회 「2022년 하반기 ...
 
HOME > 해외시장정보 > 최신뉴스
[2024] [독일] 자일럼, '리유즈 브루(Reuse Brew)' 출시…폐수 재이용 통해 맥주 생산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4.05.09 조회수 494
파일첨부

[독일] 자일럼, '리유즈 브루(Reuse Brew)' 출시…폐수 재이용 통해 맥주 생산

바바리안 맥주, 자일럼 기술 통해 물재이용 진전 … 고급 수처리 기술 통해 고품질 처리 통해 폐수 재이용



자일럼은 폐수 재이용을 통해 생산한 맥주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고품질의 폐수를 재이용한 '리유즈 브루(Reuse Brew)' 모습. [사진제공 = 뮌헨공과대학교 양조 및 음료 기술과(Chair of Brewery and Beverage Technology at Technical University)]
자일럼은 폐수 재이용을 통해 생산한 맥주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고품질의 폐수를 재이용한 '리유즈 브루(Reuse Brew)' 모습. [사진제공 = 뮌헨공과대학교 양조 및 음료 기술과(Chair of Brewery and Beverage Technology at Technical University)]

세계적인 물기술 선도기업 자일럼(Xylem)은 5월 6일(현지시각) 유럽의 물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리유즈 브루(Reuse Brew)'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리유즈 브루를 통해 처리된 고품질의 재이용수로 생산된 바바리안 맥주(Bavarian beer)는 물재이용 기술의 중요한 발전을 의미내며, 기후변화에 따른 문제에 대한 지속 가능한 해결책을 제공한다.


리유즈 브루의 개발은 뮌헨공과대학교(Technical University of Munich)의 양조 및 음료 기술과(Chair of Brewery and Beverage Technology), 도시 물시스템 공학과(Chair of Urban Water Systems Engineering)과 바이센부르크(Weissenburg in Bavaria), 자일럼 간의 파트너십의 정점을 보여준다. 이 협력은 맛있는 맥주를 생산하는 데 있어 고급 수처리 기술의 혁신적인 잠재력을 보여주고 유럽 전역에서 지속 가능한 물 관리를 촉진한다.


록사나 마린-시멘 드 레다엘리(Roxana Marin-Simen de Redaelli) 자일렘 중앙유럽 및 북유럽 담당 부사장은 "리유즈 브루는 단지 예외적인 맥주가 아니며 물부족이라는 시급한 문제와 싸우는 데 있어 물재이용의 방대한 능력을 보여줍준다"면서 "이 프로젝트는 현대적이고 지속 가능한 폐수 재이용 기술의 신호탄이며 가뭄 기간 동안 지하수 압력을 완화하고 공급 보안을 보장하기 위해 지역 자원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리유즈 브루 생산의 중심에는 나노여과를 포함한 정교한 여과 및 정화 공정과 결합된 UV 조사 및 과산화수소를 사용한 산화 공정 오존처리 및 고급 산화 기술이 있다. 이러한 기술은 산화와 흡착을 통해 화학 및 미생물 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여 맥주의 품질을 보장한다.


요르그 드르위스(Jörg E. Drewes) 뮌헨공과대학교 교수는 "물의 공급원이 그 가치를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전성과 품질을 결정해야 한다"면서 "리유즈 브루 프로젝트에서 자이럼과의 협력은 기존 기술을 사용해 폐수를 안전한 식수로 전환하는 실용성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자일럼의 오존 처리 기술을 사용해 바이에른에서 유기 미량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고급 처리 시설을 갖춘 최초의 처리 시설인 바이센부르크 하·폐수처리시설은 리유즈 브루 프로젝트에 처리된 폐수를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원문보기]


Xylem Unveils 'Reuse Brew'

Pioneering Bavarian Beer, Made from Treated Wastewater, Marks Significant Advancement in Water Recycling Technologies


 

In an innovative move to tackle Europe's escalating water scarcity, global water technology leader Xylem (NYSE: XYL),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Reuse Brew. This unique Bavarian beer, crafted from high-quality treated wastewater, marks a significant advancement in water recycling technologies and offers a sustainable solution to the increasing challenges posed by climate change.


The development of Reuse Brew is the culmination of a partnership between the Chair of Brewery and Beverage Technology at Technical University of Munich (TUM), the Chair of Urban Water Systems Engineering at TUM, the city of Weissenburg in Bavaria, and Xylem. This collaboration showcases the transformative potential of advanced water treatment technologies in producing a palatable beer, promoting sustainable water management practices across Europe.


"Reuse Brew is not merely an exceptional beer; it exemplifies the vast capabilities of water recycling in combating the pressing issue of water scarcity," said Roxana Marin-Simen de Redaelli, Vice President, Central Europe and Nordics at Xylem. "This project is a beacon of modern, sustainable wastewater recycling technologies and underscores the importance of utilizing local resources to mitigate groundwater pressure and ensure supply security during periods of drought."


At the heart of Reuse Brew’s production lies oxidative processes ozonation and advanced oxidation with UV irradiation and hydrogen peroxide, paired with sophisticated filtration and purification processes, including nanofiltration. These technologies effectively remove chemical and microbial contaminants through oxidation and adsorption, ensuring the beer’s quality.


"The source of water should not determine its value, but rather its safety and quality," said Professor Jörg E. Drewes of TUM. "Our collaboration with Xylem on the Reuse Brew project underscores the practicality of converting wastewater into safe drinking water with existing technologies."


The Weissenburg wastewater treatment plant, the first treatment plant with advanced treatment to eliminate organic micropollutants in Bavaria with the help of Xylem’s ozonation technology, has played a crucial role by supplying treated effluent for their Reuse Brew project.


Xylem invites everyone to taste its Reuse Brew at the upcoming IFAT Munich 2024, the premier trade fair for water, sewage, waste, and raw materials management. The event runs from May 13 to 17 at Messe München, and Xylem’s booth is located at hall B1, stand 150. Join us for the daily Reuse Happy Hour at 4pm, when attendees can sample Reuse Brew and take home a bottle of this unique beverage.


[출처 = 자일럼(Xylem)(https://www.xylem.com/en-sg/about-xylem/newsroom/press-releases/xylem-unveils-reuse-brew/) / 5월 6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미국] 헬리오스, 워터구루와 스파 산업 최첨단 물감지 및 자동화 솔루션 출시 위한 파트너십 체결
다음글 [EU] 에너지연구소 집계,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처음으로 30% 초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